[울산시] “울산 도심융합특구 조성, 닻 올렸다”

박병창 | 입력 : 2023/05/17 [09:43]

울산 도심융합특구 조성이 닻을 올렸다.

 

울산시는 지난 5월 12일부터 ‘울산 도심융합특구 조성 기본계획 수립연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울산시의 주력산업 고도화와 도시성장을 견인할 산업‧주거‧문화기능이 공존하는 도심융합특구 조성의 실행전략을 구체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울산은 지난 1962년 특정공업지구 지정 후 국가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해왔다. 하지만자동차·조선·석유화학 등 수출중심 제조업에 기반을 둔 산업구조로 인해 최근 세계(글로벌) 경기침체와 공급망 위기를 겪으면서 기존 주력산업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더해 인구도 지난 2015년 이후 지속적인 감소추세에 있다.

 

특히 청년 인재들의 제조현장 기피 현상과 대학 진학을 위해수도권으로의 청년인구 유출이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 인구현황 : (전국) ‘21년 5,163만 8,809명→’22년 5,143만 9,038명(△19만9,771명, 0.4%)

 

(울산) ‘21년 112만 1,592명→’22년 111만 663명(△1만929명, △1.0%)

 

울산시는 기존 주력산업에서 미래 신산업으로의 연계 및 전환 모색과 전 주기적 창업생태계 조성을 통한 청년층 선호의일자리 창출과 새로운 혁신성장의 발판 마련에 나섰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가국가균형발전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도심융합특구 사업에 참여했다.

 

그 결과 지난해12월 도심융합특구 선도사업지로 선정됐다.

 

울산 도심융합특구는 울주군 삼남읍 울산 케이티엑스(KTX)역세권과 중구 다운동 테크노파크 일원에 조성될 예정이다.

 

이 지역은 하이테크밸리산단, 울산과학기술원(UNIST), 울산테크노파크(TP), 혁신도시, 장현도시첨단산단 등과 인접해 우수한 산학연 기반(인프라)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경부고속철도, 경부고속도로와 더불어 향후 부울경을 잇는 광역철도와 연결될 경우 부울경 동반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혁신거점으로 성장이 기대된다.

 

아울러 수소, 미래 이동수단(모빌리티) 등 친환경 에너지 산업 관련 신규 첨단산업벨트를 구축해 창업지원, 각종규제 완화 등 도심융합특구의 다양한 혜택을 바탕으로 미래 산업 생태계 조성과 매력적인 주거․산업․문화 복합공간을 마련해 울산의 도심기능 확대와 더불어 역동성도 불어 넣는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번 울산 도심융합특구 조성의 청사진이 될 기본계획 수립은 국토부 도심융합특구 정책 입안의 토대를 마련한 국토연구원에서 맡게 된다.

 

중앙부처 및 정부출연연구기관과의 끈끈한 연결망(네트워크)을 활용한범부처 지원사업의 발굴과 정부산하 각종 연구기관 및 센터유치 가능성에 대해 발 빠른 대응 등으로 특구 사업의 효과성과 높은 실현 가능성의 과업 성과 도출이 기대된다.

 

기본계획 수립은 내년 5월까지 1년간 수행하게 된다.

 

울산시는 기본계획이 수립되면 국토부의 승인 후, 사업시행자 지정과 실시계획 수립의 절차를 거쳐 조속한 보상 및 공사를 시행해 오는 2028년까지 혁신‧창업‧기업지원‧정주기능이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는 부지조성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도심융합특구는 지역에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통해 청년인구 유출을 막고 균형발전을 이룰 중요한 사업이다.”며, “울산시 전체의 발전에 새로운 성장의 발판이 마련될 수 있도록 기본계획 수립에철저를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Notice: Undefined variable: swf_play_with1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ins_lib/ins_string_class.php on line 1236

Notice: Undefined variable: swf_play_height1 in /home/inswave/ins_news-UTF8-PHP7/ins_lib/ins_string_class.php on line 1236